KT 화재 청문회, 4월 4일서 4월 17일로 연기

채수웅 기자 2019.03.27 17:39:07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KT 화재 청문회가 4월 4일에서 4월 17일로 연기됐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여야 간사들은 27일 협의 끝에 KT 화재 청문회를 4월 4일에서 같은달 17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이날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과방위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함께 4월 4일 열릴 예정이었던 KT 화재 청문회에 대한 청문보고서 및 증인을 채택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한국당이 청문회 일정 연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KT 청문회건은 합산규제나 법안소위건도 함께 일정을 잡았으면 좋겠다"며 "오늘은 (조동호) 인사청문회에 집중하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성수 의원과 바른미래당 간사 신용현 의원은 "반드시 오늘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맞섰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당 소속 의원들은 모두 예정된 일정에 KT 화재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당의 일정 연기는 김성태 한국당 전 원내대표 딸의 KT 취업 특혜 등 한국당과 관련된 KT 취업 비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김 의원은 "화재사건 이외의 채용비리는 다루지 않기로 했고, 증인 및 참고인 채택도 많이 양보했다"며 "한국당 우려를 최대한 수용했고 양보한 만큼, 이제는 청문계획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오전에 여야 간사들이 논의를 진행했고 한국당은 날짜 조정 의견을 제시했다. 오후 5시에 한국당은 4월 4일에서 4월 17일로 연기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남은 위원들이 이를 수용했다. 

노웅래 위원장은 "파행이 우려됐으나 여야 간사의 인내로 파행 면하고 합의 이끌었다"며 "앞으로 이런 성과내는 일하는 상임위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