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승자는?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 “지난해 QLED, OLED 꺾었다”

최민지 기자 2019.02.10 11:03:30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재밌는 결과를 얻어냈다. 글로벌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판매량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수량보다 훨씬 많았다. 지난해 상반기는 시작 단계라 부진했지만, 2분기부터 따라잡아 3분기, 4분기 모두 앞섰다. 지난해 전체 종합해서 OLED를 앞섰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삼성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해 처음으로 QLED가 OLED를 추월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부터 OLED를 넘어섰다고 했다. 3‧4분기 QLED 실적이 부진했던 상반기를 상쇄하고도 남았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4분기 QLED TV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3배 늘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의 지난해 QLED 연간전망치는 258만9000대로, OLED 254만대보다 많다. 이 중 분기별 QLED 실적은 ▲1분기 36만6700만대 ▲2분기 55만3400만대 ▲3분기 66만3300만대 ▲4분기 100만5600만대다. OLED의 경우 ▲1분기 47만400만대 ▲2분기 58만9700만대 ▲3분기 55만8600만대 ▲4분기 92만1300만대다. 3분기부터 OLED가 QLED에 뒤처지기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QLED 성장에 힘입어 8K 초대형 등 고부가제품 판매 확대에 팔을 걷는다. IHS는 대형 TV에서 8K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며 2021년 60형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오는 12일 삼성전자는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삼성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를 전격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QLED 8K를 먼저 도입했으며 올해는 60여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 올해 1분기 내 전세계 동시 론칭을 목표로 한다. 8K TV 시장 선점에 나선 것이다. 올해 선보이는 QLED 8K는 기존 65‧75‧82‧85형에 98형과 55형을 추가한 총 6개 모델이다.

한 사장은 “과거에는 TV 디스플레이 크기가 1년당 1인치씩 커졌다면, 지금은 1년당 3~5인치로 늘어나고 있다”며 “시장은 정체돼 있지만, 대형 TV 시장은 두 자리 수 이상씩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QLED 8K 매출목표는 최소한 두 자리 수 이상으로, 가능성 보인다. 지난해 국내에 QLED 8K TV를 출시했는데, 전체 대형 TV시장의 절반은 8K라고 할 정도”라며 “삼성디스플레이, 대만 AUO, 샤프에서 8K 패널을 만들고 있는데, 나오는 제품 모두 삼성전자가 판매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8K 생산량에 달려 있을 뿐, 판매가 문제되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이다. 8K 초대형 시장에서의 자신감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한 사장은 “8K는 콘텐츠, 디스플레이 모든 부분이 4K보다 폭발적으로 발전할 것이며, 칩메이커가 따라오면 일반 TV업계도 8K를 만들게 된다”며 “지금은 시작단계로 조만간 큰 경쟁자들이 칩을 만들고, 내년부터 본격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삼성전자의 QLED 및 마이크로LED 투트랙 전략은 유지된다. 마이크로LED는 내년 가정용 대형사이즈로 확대한다. 가정 내 보편화 시기는 내년 하반기로 예상된다. 특히, ‘더 월’은 기업(B2B)시장에 집중하고, 소비자(B2C)시장은 선택적으로 판단한다. 한 사장은 더 월에 대해 “수요에 공급이 따라오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한 사장은 “2020년 또 어마어마한 변화가 기다리고 있다”며 “인간이 존재하는 한 디스플레이는 영원히 발전할 것이다. 보이는 벽과 창문 모두 디스플레이가 되는 방향을 향해 연구개발(R&D)이 달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