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MIT와 손잡고 혁신기술 교류 확대

MIT교수진-글로벌 스타트업 6곳, 효성 본사 방문해 세미나 개최

홍하나 기자 2019.01.30 10:37:28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효성이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 석학, 연구진과 만나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

효성은 MIT 교수진과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 6곳이 지난 29일 효성 마포 본사를 방문해 ‘MIT ILP(산학연계프로그램)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MIT에서는 재료과학공학부 폴리나 아니키바 교수, 라파엘 고메즈-밤바렐리 교수가 강연자로 참석했다. 효성에서는 특허, 중합연구, 전략 실무진이 참석해 효성의 원천기술과 MIT의 혁신기술 융합을 통한 성장동력을 모색했다.

지난해 효성티앤씨는 IT전문계열사 효성ITX와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스마트 센서 등 ICT 기술을 접목, 제조공정의 품질 결함을 즉각 발견하고 대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효성중공업에서도 IT 기술을 접목한 변전소 자산관리솔루션(AHMS)을 개발하고 빅데이터 기술로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포착할 수 있다.

MIT ILP는 글로벌 기업들과 MIT 연구진이 비즈니스 협력 관계로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MIT는 참여 기업에게 정보통신기술(ICT), 신소재, 첨단제조,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및 연구 결과 등을 소개한다. 기업은 MIT의 연구진과 지속적인 기술 및 정보를 교류한다. 현재 한국기업으로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그룹, 두산중공업, 삼양그룹 등이 ILP에 참여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향후 세계 최고 석학과 연구진들과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함해 트렌드를 앞서나갈 수 있는 기술 교류를 지속할 것이며, 효성 원천기술과의 협업으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