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LG 안내로봇에 네이버 노하우 담긴다…양사 전격 협업

이대호 기자 2019.01.10 10:52:00

- 네이버-LG전자, CES서 로봇 기술 공동 연구 합의…향후 협력 확대
- LG 안내로봇에 네이버랩스 위치·이동 통합 플랫폼 ‘xDM’ 탑재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가 LG전자와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전격적으로 협력을 다지기로 했다. 양사의 부스를 서로 방문하면서 협업의 가능성을 봤고 결정까지 일사천리로 이뤄졌다.

9일(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시각) 네이버(대표 한성숙)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는 LG전자의 안내로봇에 자체 개발한 위치·이동 통합 플랫폼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을 적용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xDM 플랫폼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지도 구축(mapping) ▲측위(localization) ▲내비게이션(navigation)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 및 이동 통합 기술이 담긴 플랫폼이다. 실제 공간에서의 실시간 이동 정보 파악, 정밀한 위치 인식, 3차원 고정밀 지도 구축 및 자동 업데이트까지 가능해 다양한 서비스 및 연구에 활용 가능하다. 그 예로 xDM을 기반으로 제작된 ‘웨이파인딩 API’는 고정밀 실내지도와 다양한 센서를 복합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GPS가 약한 실내 공간에서도 실시간으로 정확한 길 안내를 구현할 수 있다.

​​​​LG전자는 저가의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 만으로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 기능 구현이 가능한 ‘xDM’ 플랫폼을 도입해 안내 로봇 ‘에어스타’를 한 단계 더 진화시키고​ 네이버랩스는 LG 안내 로봇에서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LG는 로봇사업을 통해 실제 생활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자 하고 있으며 이 같은 관점에서 LG의 기존 기술에 더해 네이버와 협력으로 LG로봇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편안함을 증대시키는 것은 물론 한층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CES에서 양사의 협력 논의가 급진전돼 결실을 맺게 된 것은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라며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생활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맨 위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