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치’ 디스플레이 원가, LCD·OLED 관계없이 20%↑

이수환 2018.05.28 17:36:37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노치(Notch, U·V 형태로 모양을 파내는 것) 디자인’을 적용한 디스플레이 제조비용이 일반 패널보다 20%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 텐(X)에 사용된 것처럼 노치 디자인을 적용한 5.9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의 제조비는 29달러(약 3만1000원)로 추정된다. 이는 삼성전자 갤럭시S9의 5.8인치처럼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지 않은 풀 디스플레이 OLED 패널(플렉시블 OLED)보다 25% 높은 것이다.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에서도 비슷한 비용 차이가 난다. 6인치 노치 LCD 패널의 제조비는 19달러(약 2만원)로 추정되는데, 이는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지 않은 비슷한 크기의 풀 디스플레이 LCD 패널보다 20% 높다.

김현진 IHS마킷 디스플레이 소재 부문 선임 수석연구원 박사는 “노치는 수율 감소를 동반하며 결국 제조비 상승으로 이어진다”라며 LCD의 경우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면 제조비가 리지드(Rigid) OLED 수준까지 상승할 수 있으며 OLED 패널은 제조비 상승 폭이 이보다 큰 것처럼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애플이 OLED 패널을 처음 적용한 아이폰X의 분기별 출하량은 이전 모델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는데, 값비싼 OLED 패널을 사용해 판매가가 높다는 점이 주요 이유로 지적됐다.

김 박사는 “애플은 아직 완전한 제조비 최적화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노치 OLED 패널의 제조비는 노치 LCD보다 더욱 급격하게 줄어들 것이고, OLED 디스플레이용 플라스틱 기판은 LCD에 사용되는 유리보다 잘 깨지지 않는 재질이기 때문에 이론적으로 노치 디자인 적용이 쉬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