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1분기 983억원 영업손실…결국 적자전환

이수환 2018.04.25 09:44:24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디스플레이가 업황이 불리함을 극복하지 못하고 적자 전환했다. 당장 개선될 기미가 없고 하반기 이후를 바라봐야 한다는 점에서 2분기 실적도 회의적인 평가가 많다.

25일 LG디스플레이는 매출액 5조6753억원, 영업손실 98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인한 출하 감소 외에도 중국 패널 업체의 공급 증가 예상에 따른 세트업체들의 보수적인 구매전략으로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이 예상보다 더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며 전 분기(7조1261억원)와 전년 동기(7조622억원) 대비 약 20% 감소했다.

그러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매출은 계속 증가했으며 연구개발과 수요 증대를 통해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어 OLED로의 사업 구조 변환이 점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수익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LCD패널 가격 하락과 원화 강세 영향으로 98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전 분기(455억원) 및 전년 동기(1조 269억원) 영업이익에서 적자 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490억원이었다.

2018년 1분기 매출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이 43%, 모바일용 패널이 22%, 노트북과 태블릿용 패널이 19%,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의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02%, 유동비율 104%, 순차입금비율 22%이다. OLED로의 전환을 위한 투자 규모가 증가하고 향후 글로벌 금리 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전략적 선차입을 단행해 부채비율과 순차입금비율이 상승했다.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상돈 부사장은 “업황이 예상보다 급격하게 변화했으나 인지하고 준비해 온 범위 내에 있기에 투자 조정, 원가 절감 강화 등 준비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강도 높은 비상 경영 활동을 실행할 것”이라며 “2분기부터 스포츠 이벤트와 대형 OLED 수요 증대 등 기회 요인이 존재하고 LCD 판가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