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미스틱, 조인트벤처로 콘텐츠 산업 생태계 구축

이수환 2015.07.23 16:23:55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아프리카TV는 2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연예기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와 손잡고 새로운 형태의 뉴미디어 조인트벤처 ‘프릭(Freec)’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의 미디어 역량과 함께 미스틱의 아티스트 육성 경험을 극대화한다는 것이 핵심 골자다.

프릭은 ‘Free’와 ‘C’의 합성어다. 말 그대로 자유로움과 함께 ‘콘텐츠(Content)’ ‘콘서트(Concert)’ 등을 나타낸다. 누구나 자유롭게 대중과 함께 재밌는 콘텐츠를 만들겠다는 프릭의 기업 이념을 담았다.

프릭의 가장 큰 특징은 ‘크라우드 소싱’이다. 누구나 자신의 관심사나 재능을 바탕으로 시청자와 함께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한다. 아프리카TV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여기에 기성 미디어에서 활동해 온 아티스트도 시청자와 함께 콘텐츠 생산을 시도한다.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는 “프릭은 엔터테인먼트, 더 나아가 콘텐츠 산업의 새로운 시도”라며 “BJ(Broadcasting Jockey·콘텐츠 창작자)나 아티스트가 활동 영역을 넓히거나 멀티채널네트워크(MCN) 사업을 확장하는 단순한 기능을 추구하지 않고 산업 전체를 새롭게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프릭은 창작자 발굴/매니지먼트, 콘텐츠 기획/제작, 다양한 채널 개척과 콘텐츠 유통, 콘텐츠 중심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모색 등의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창작자 발굴은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는 재능 있는 BJ에서 출발한다. 이후 점차 사회 각 분야로 확대하고 이 과정에서 창작자들의 색다른 조합도 시도할 방침이다.

콘텐츠 제작은 미스틱의 핵심 분야인 음악에서 시작한다. 다양한 음악 장르에서 관록을 쌓은 미스틱의 경험,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아프리카TV의 특징이 시너지를 내는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프릭의 콘텐츠 제작은 이후 이스포츠, 쇼핑, 드라마, 버라이어티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된다.

콘텐츠 유통도 강화한다. 라이브 소셜 미디어 아프리카TV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콘텐츠를 전 세계로 유통한다. 또한 유튜브를 비롯한 주문형비디오(VOD) 채널,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 등과 제휴를 맺어 콘텐츠 확산의 폭을 지속적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온라인과 모바일 중심의 콘텐츠 소비 확산에 맞춰,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도 구상하고 있다.

미스틱 윤종신 프로듀서(PD)는 "모바일 플랫폼이 점차 다양해지면서 스타가 만들어지는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며 “프릭을 통해 새로운 방법으로 창작자와 스타 발굴이 가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