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IoT에 4년 간 30억달러 투자…별도 사업부 설립

백지영 2015.04.01 16:45:34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IBM(www.ibm.com)은 사물인터넷(IoT) 비즈니스를 강화하기 위해 향후 4년 간 30억달러를 투자한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IBM은 IoT 신사업부를 설립하고, 데이터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기업 경영에 접목시킬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플랫폼 개발도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IBM 측은 “산업에 특화된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와 개발자 툴을 바탕으로 IoT 및 기존 소스에서 나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한꺼번에 통합할 수 있는 전문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IBM에 따르면 스마트폰, 태블릿, 커넥티드 카, 가전제품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90%는 분석되지도, 활용되지도 않고 있다. 데이터의 60%는 생성된 후 거의 즉시 그 가치를 상실하기 시작한다는 지적이다.

이날 IBM이 발표한 IoT 실행 전략은 크게 ▲산업용 IoT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 ▲블루믹스 IoT 존(Zone) ▲IoT 생태계 등이다.

이중 산업별 IoT 클라우드 플랫폼의 경우, 고객과 파트너, IBM이 특정 산업용 IoT 솔루션을 설계하고 제공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 서비스다.

예를 들어 IBM은 보험사가 커넥티드 카 운전자 대상으로 새롭고 다양한 보험료 책정이 가능하고 맞춤 설계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AT&T, ARM, 셈테크, 웨더 컴퍼니와 같이 파트너 확장을 통해 생태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매일 평균 100억건 이상의 기상예보를 하고 있는 웨더 컴퍼니의 경우, IBM의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10만여개의 기상 센서, 항공기, 수백만대의 스마트폰, 건물, 차량 데이터 소스에서 추출한 기상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IBM 분석 사업 총괄 밥 피치아노 수석 부사장은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들이 증가할수록 정보도 급증하고 있지만,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IBM은 IoT 부분의 시장 기회는 엄청나다고 판단하고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