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셋톱박스 기반 통합형 홈IoT 솔루션 개발

이상일 2015.03.26 10:28:51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LG CNS(대표 김대훈)가 국내 최초로 셋톱박스 기반의 통합형 홈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은 TV리모콘이나 스마트폰 하나로 집안의 모든 전자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지금까지 홈 IoT서비스는 형광등의 밝기를 조절하거나, 집안 내 CCTV, TV, 에어컨 등의 전자기기 등을 작동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기기를 제어하는 기기별 추가 장비가 필요했다.

그러나 LG CNS의 통합형 홈IoT솔루션은 별도의 추가 장비 없이 셋톱박스 하나에 다양한 규격의 IoT기기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으며, 새로운 기기를 지속적으로 추가할 수 있다.

통합 제어기 역할을 하는 셋톱박스는 LG CNS가 지난 2011년 개발한 안드로이드 기반의 TV용 스마트 셋톱박스로, 현재 씨앤앰(C&M), 씨엠비(CMB) 등을 통해 실제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셋톱박스에 간단히 업그레이드만으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LG CNS는 이번 솔루션 개발에 OSGi(Open Service Gateway initiative), 제트-웨이브(Z-Wave), 블루투스 (Bluetooth)의 3가지 기술을 적용했다.

한편, LG CNS의 통합형 홈IoT솔루션으로 다양한 스마트홈(Smart Home)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LG CNS의 스마트홈 서비스는 ▲편안한 삶(홈 자동화) ▲경제적인 삶(홈 포털, 홈 전력) ▲건강한 삶(홈 케어, 독거노인 케어) ▲안전한 삶(외출모드, 원격제어, 외부 방문자 확인) 등의 4가지 영역으로 구성된다.

예를 들어, TV에 각 전자기기의 전력 사용량과 예상 전기료를 표시하고, 에어컨 필터의 사용 기간을 추정해 사용자에게 경고 표시를 보내기도 하고, 바로 적절한 에어컨을 구매할 수 있도록 안내해주고 주문 서비스를 할 수 있다. 

또한 손목에 차고 있는 스마트워치로 하루 동안 걸음걸이 양을 측정하고 무선통신으로 TV에 적정한 운동량을 표시하고, 웨어러블(wearable) 기기, 체중계, 혈압 측정기 등에서 수집된 개인 건강 정보를 바탕으로 운동 및 음식 가이드 역할을 해주기도 한다.

LG CNS 조인행 상무는 “LG CNS는 그 동안 다양한 산업군의 핵심적인 IT시스템을 구축해 왔기 때문에 기존의 다른 어느 기업보다도 IoT 시대에 강점을 가진 회사”라고 말하고, “이번 솔루션 개발로 확장성과 효율성을 모두 갖춘 스마트홈 서비스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