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5900여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

이상일 기자 2019.01.24 15:26:10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케이뱅크가 보통주 약 1억1800만주, 5900여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추진에 나섰다. 

케이뱅크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억1838만7602주의 신주 발행을 의결하고 주금 납입일은 4월 25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증자가 완료되면 케이뱅크의 총 자본금 규모는 약 1조700억원에 달하게 된다. 지난해 12월 증자로 현재 케이뱅크 자본금은 4774억9740만원이며 이번 유상증자 결과에 따라 총 자본금 1조694억3541만원 조성이 예정돼 있다. 

케이뱅크는 “ICT기업이 주도하는 혁신은행으로 고객혜택 차별화에 앞장설 것”이라며 “인터넷은행 특례법 시행으로 ICT기업이 주도할 수 있는 길이 열린 만큼 케이뱅크는 주요 주주사들과 뜻을 모아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금리 대출 확대/강화는 물론 ICT로 편의성과 혜택을 높인 신규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금융ICT 융합 분야 혁신성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