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3분기 매출액 1451억·영업이익 42억원

이형두 기자 2018.11.08 17:18:58


[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인터파크(대표 이상규)는 2018년 3분기 매출 1451억원 영업이익 4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9.7%, 직전 분기 대비 27.5% 증가했다. 자체 제작 공연 흥행에 따른 수익 증가와 도서 부문 판매 채널 확대가 성장세를 이끌었다.

3분기 거래총액 역시 쇼핑 부문과 투어 부문이 성장 기조를 유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9810억 원을 기록했다.

쇼핑 부문의 거래총액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 2% 각각 증가했다. 패션 및 가전 카테고리 중심으로 거래가 늘었다. 투어 부문도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각각 9%, 7% 성장했다. 항공권과 숙박 부문 송출객이 각각 7%, 15% 늘었다.

엔터 부문의 거래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다. 자체 제작 뮤지컬 ‘웃는남자’ ‘프랑켄슈타인’ 흥행이 영향을 미쳤다. 공연 카테고리 거래총액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도서 부문의 거래총액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 19% 증가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3분기는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당사 전 부문에서 견고한 실적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며 “4분기는 연말 공연 성수기, KBO 포스트시즌 티켓 판매로 엔터 부문의 볼륨 성장, 쇼핑 부문의 연말 쇼핑 시즌 효과로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