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뛰어넘는 모바일’ 김택진표 차세대 엔씨 게임들보니

이대호 기자 2018.11.08 14:18:37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오늘은 회사 대표가 아니라 개발을 대표하는 CCO(최고창의력책임자)로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8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역삼동 더 라움에서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 신작 발표회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문을 열었다.

엔씨는 신작 발표회를 자주 여는 회사가 아니다. 그 중에서도 김 대표가 등장하는 행사는 손에 꼽는다.

그런데 김 대표가 이날 행사 전면에 나섰다. 회사의 성장 동력이 될 모바일 야심작 5종을 공개하는 자리이기도 했지만, 엔씨 전공분야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에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올해 디렉터스 컷 행사에서 공개된 게임은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S 등 5종이다.

이날 가장 먼저 공개된 게임은 리니지2M이다. 콘텐츠 설명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게임이기도 하다. 리니지2M은 내년 상반기 출시, 나머지 게임들은 내년 중 출시될 예정이다.

각각 게임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리니지2M, 모바일 최대 규모 ‘심리스 오픈 월드’ 구현=
리니지2M은 풀(Full) 3D 그래픽으로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다.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Seamless) 오픈월드를 구현했다. 맵 로딩없이 하나의 거대한 세계를 만들었다는 얘기다.

현재 개발된 월드의 규모는 1억250만제곱미터(약 3100만6250평)로 국내 모바일 MMORPG 중 가장 크다. 이는 아덴 대륙에 한정된 내용이다. 출시 시점에는 새로운 대륙까지 월드를 확장해 전체 심리스 오픈 월드의 규모를 2배로 확장시킬 계획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극한의 자유도, 대규모 진영 간 대전(RvR) 전투가 특징이다. 회사 측은 “어떠한 경험의 단절 없이 모든 플레이가 세상의 일부가 되는 리얼리스틱 세계(Realistic World)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온2, 입체적 원작 전투 더욱 강화=아이온2는 아이온 지식재산(IP)의 새 후속 타이틀이다.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아이온2는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블레이드&소울2, 세계 전체의 연결 담아=블레이드&소울2(블소2)는 PC온라인 블소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과거의 영웅들은 전설이 되고 그 뒤를 이을 새로운 모험이 블소의 다음 스토리가 된다. PC 블소에서 가보지 못한 미지의 영역이 새롭게 열린다. 블소2는 전작인 PC 블소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무협 세계관 감성과 화려한 액션, 탄탄한 스토리라인을 이어간다.

블레이드&소울M, 원작 블소의 진화판=블레이드&소울M(블소M)은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인다. 블소M은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소M에서 경공은 이동 수단을 넘어 액션감 넘치는 전투 수단으로 구현된다. 블소 원작을 제작한 ‘팀 블러드러스트(Team Bloodlust’)가 개발 중이다.

블레이드&소울S, 과감하고 도전적 시도=블레이드&소울S(블소S)는 원작인 PC온라인 블소의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프리퀄(원작 이전의 일들을 다룬 속편)이다. 블소S는 모든 플레이가 오픈 월드에서 함께 소통하고 경쟁하는 MMORPG이다. 블소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통해 블소 세계관의 확장과 보다 깊이감 있는 스토리를 경험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