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플레이 설문조사, "법인카드 사용자 절반이 종이영수증 관리 불편 느껴"

이상일 기자 2018.10.10 10:58:35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국내 중견/대기업 규모 이상에서 과반수가 넘는 기업들이 아직까지도 법인카드 관리를 위해 ‘종이 영수증 플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전문기업 비즈플레이(대표 석창규)가 전문 리서치기관인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국내 중견/대기업 이상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경비지출 현황을 조사한 결과, 과반 이상이 아직도 종이 영수증을 기반으로 경비처리(54%)를 하고 있으며 이점에서 가장 불편을 느끼고 있다고 설문에 응답했다.

법인카드 사용 시 가장 불편한 점을 묻는 질문에는 ‘지출증빙 등 후속처리(39.%)’를 꼽았다. 이는 ‘사용 전후 결재 프로세스(22.1%), 인터넷 쇼핑몰 등 온라인 사용(21.1%), 법인카드 한도 확인(13%) 등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높은 수치다.

경비처리 전문 솔루션 이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1.6%가 아직도 종이 영수증을 제출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국내나 해외의 전문 경비지출 솔루션을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은 26%로 나왔다.

재무나 회계팀 등 실무 부서 담당자들의 경우 역시도 가장 불편한 점으로 ‘종이 영수증 처리(38.5%)’를 꼽았으며, 다음으로 지출결의서처리(30.8%), 전표입력(15.4%), 보고서작성(11.5%)을 꼽았다. 이외 예산 편성, 직원들의 비협조 등도 어려운 점으로 들었다.

한편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전문기업 비즈플레이는 이 같은 경비치출 관련 불편함에 착안 기존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고, 사용 내역 확인부터 최종 결재까지 전체 경비지출관리 과정을 스마트폰과 PC로 실시간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비즈플레이는 ‘한국오츠카제약’, 롯데네슬레코리아, ‘기초과학연구원’, ‘농심’, ‘흥국화재해상보험’, ‘농우바이오’, ‘에스엘그룹’, ‘대전선병원’ 등 국내 대표적인 기업, 정부기관, 의료기관 등 약 1000여개 기업 및 기관에서 도입해서 이용하고 있다.  

최근 비즈플레이를 도입하기로 한 한국오츠카제약 인치승 전무는 “더 나은 경비지출관리를 이용하기 위해 비즈플레이와 같은 경비지출관리 전문 솔루션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특히 비즈플레이는 SAP의 ERP와의 연동 및 22종의 경비지출보고를 통한 부서별, 사용자별, 용도별 등 다양한 경비지출 현황 확인, 12종의 감사 모니터링 보고서를 통한 동일 가맹점 중복사용, 휴일.심야 사용, 제한업종 현황 모니터링 등을 통한 경비지출 투명성 확보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석창규 비즈플레이 대표는 “종이 영수증으로 허비되는 연간 비용이 엄청나다. 향후 5년 이내에 전자 영수증이 종이 영수증을 대체할 것이고, 기업의 경비지출관리 방법도 이에 맞게 변화할 것”이라며 “보다 많은 기업들이 종이 영수증 없는 경비지출관리로 업무 효율성을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