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명화공업-현대BS&C, AI 팩토리 ‘맞손’

윤상호 기자 2018.09.14 14:23:32

- AI 품질 검수 활용 스마트 팩토리 조성 MOU 체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응용처를 공장으로 확대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명화공업, 현대BS&C와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명화공업은 자동차 부품 업체다. 현대BS&C는 정보기술(IT)서비스 업체다. 3사는 AI로 제품을 검수하고 로봇으로 물류를 옮기는 스마트 팩토리를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AI 기술을 현대BS&C는 명화공업에 맞는 최적화를 한다.

SK텔레콤이 제공하는 AI 기술은 ‘AI 머신 비전’이다. AI가 불량품을 판정한다. 작업장에 카메라를 설치해 AI에게 정보를 입력한다. 머신러닝으로 정교화한다. 로봇은 ‘3차원(3D) 빈피킹’ 기술을 적용한다. 3D스캐너로 대상의 모양을 인식한다. 불규칙하게 놓인 대상을 집어 원하는 위치에 놓는다.

SK텔레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은 “이번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협력은 기존 명화공업 울산공장에 구축한 AI 머신 비전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AI 기반으로 공장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