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SBVK), 문제 해설 검색 플랫폼 ‘매스프레소’ 20억 원 투자

이상일 기자 2018.06.12 09:42:41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이사 이준표)는 교육 플랫폼 매스프레소(대표이사 이종흔·이용재)에 2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총 50억원으로 메가인베스트먼트와 미래에셋벤처투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매스프레소는 전 과목 무료 질문 답변과 풀이 검색이 가능한 플랫폼 ‘콴다(QandA)’를 운영 중이다. 학생이 모르는 문제를 사진 찍어 올리면 이미 해설이 있는 문제는 5초 내로, 새로운 문제는 명문대 선생님이 7분 내로 자세한 풀이를 제공하고 채팅으로 실시간 질의응답을 받아준다. 

매스프레소는 한국어와 수식 인식에 탁월한 AI 기반의 광학문자판독(OCR) 기술을 개발하고, 축적해온 해설 데이터와 자체 검색 엔진을 기반으로 검색 품질을 향상시켰다. 2016년 서비스 출시 이후 6개월 만에 누적 검색 1천만 건을 달성했으며, 현재 80만 명의 이용자가 질문한 1,800만 건의 해설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강동석 파트너는 “기술을 통해 소득 수준이나 지역에 따른 교육 기회의 불평등을 해소하고자 하는 매스프레소 팀의 비전에 공감했다”며, “향후 증가하는 데이터와 이용자 수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교육 서비스들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