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발표

채수웅 기자 2018.03.12 14:44:05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중소기업 및 통신 3사 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간담회’를 장관 주재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영민 장관은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내에 위치한 ‘ICT 디바이스 랩(Lab)’을 찾아 창업지원 현황을 보고받고, 공공 분야 국민 생활문제 해결 제품 시연을 참관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과기정통부가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을 발표하고 중소기업 제작 현장의 애로사항 청취와 정책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발표된 I-Korea 4.0실현을 위한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에는 ▲문제해결을 위한 창의적 인재들의 참여 기회 확대 ▲국내 지능형 디바이스 기술 역량 제고 기반 마련 ▲민간의 디바이스 제작 자생력 강화 ▲중소ㆍ스타트업의 국내외 디바이스 시장 진출 방안 등이 담겼다.

먼저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기존 스타트업 중심에서 일반 국민ㆍ산학연 전문가ㆍ대학생 기자단 등을 다양하게 활용해 수요발굴을 추진하고, 정부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5G 기반의 공공 지능형 디바이스 수요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술역량 제고를 위해 5G 융합서비스를 위한 각종 센서, 모뎀 등 핵심기술을 모듈화해 디바이스 개발에 활용하도록 보급하고, 경찰ㆍ소방관ㆍ응급대원 등 특수임무와 사회·복지 등 공공 분야에 필요한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이통사, 포털 등 5G 통신인프라 및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업과 중소 디바이스 스타트업이 소통‧협력할 수 있는 협의회를 구성해 기술지원, 판로개척 등 관련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기로 했다.

제작 단계에 있어서는 우수 제작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바우처 사업을 추진해 디바이스 제작 생태계를 육성하기로 했다. 향후 등장할 5G 기반의 지능형 디바이스에 대비해 관련 통신망 시험‧인증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정부는 국내 중소ㆍ스타트업의 우수 디바이스 판로개척을 위해 공동 브랜드(KOREA DEVICE) 개발, 원스탑 지원센터 구축, 온·오프라인 디바이스 전용마켓과 연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영민 장관은 이 날 간담회에서 “5G 상용화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5G 융합서비스를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이 활성화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관련 중소·스타트업들이 디바이스 제작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애로사항들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