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KT, 한국서 5G 시범서비스

최민지 기자 2018.02.13 10:15:18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노키아와 KT는 한국에서 5G 시범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초저지연과 대용량 미디어 데이터 전송기술 등을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국내 6개 장소에서 실시됐고, 노키아의 엔드투엔드(end to end) 5G 퓨처 X(Future X) 네트워크 솔루션을 통해 생동감 있는 시청경험을 제공하는 기술로 꾸려졌다.

KT는 5G 백홀을 활용한 초고속 와이파이를 진부역에 설치해 모든 여행자가 초고속 와이파이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이번 5G 시범서비스를 통해 KT의 기술과 5G가 만들어낼 미래세상을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이번 쇼케이스에서 노키아와 함께 엔드투엔드 5G 퓨처 X를 활용해 고성능과 대용량, 안정성 있는 서비스를 보여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마크 루앤 노키아 모바일 네트워크 사장은 “노키아의 여러 기술 능력을 활용해 높은 성능과 엔드투엔드 5G 퓨처 X 네트워크를 5G체험관에 제공할 수 있었고 4G 네트워크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키며 소프트웨어를 통해 5G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에어스케일(AirScale) 제품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5G 네트워크는 기존 고객에게 많은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KT와 같은 통신 사업자에게도 엄청난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