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독립형 VR 헤드셋 ‘오큘러스 고' 공개

이형두 기자 2017.10.12 14:33:08

-고성능 PC, 스마트폰 필요없는 독립형 VR 헤드셋
-199달러 저렴한 가격으로 VR 접근성 높일 계획, 2018년 초 출시 예정


[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페이스북 자회사 오큘러스가 스마트폰이나 PC 연결 없이 독자적으로 작동하는 독립형(스탠드얼론) 방식 가상현실(VR) 헤드셋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11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가상현실 축제 ‘오큘러스 커넥트4’에서 새 가상현실(VR) 헤드셋 ‘오큘러스 고'를 비롯해 VR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소셜 VR 제품 등과 관련된 새로운 정보를 다수 공개했다. 


오큘러스 고는 오큘러스 '리프트’ 및 HTC의 ‘바이브’ 등 PC 연결이 필요한 고급형 헤드셋과 삼성 ‘기어VR’ 구글 ‘데이드림’ 스마트폰을 연결해 사용하는 헤드셋 중간 지점에 위치하는 ‘스위트 스폿(Sweet Spot)’ 제품이다. 

예상 출시 가격은 미화 199달러(약 22만5000원)로 상대적으로 오큘러스 리프트 등에 비해 저렴하다. 별도의 PC 장비를 갖출 필요가 없으므로 실질 비용 부담은 더 적다. 동시에 오큘러스 리프트 가격도 499달러에서 399달러(약 45만3000원)로 인하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회장 겸 CEO는 “페이스북과 오큘러스는 향후 전 세계 10억명 이상이 VR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셋 외관에 통기성 있는 패브릭 소재를 채택했고 LCD 디스플레이(2560*1440 해상도)와 자체 스피커를 갖췄다. 사용자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트래킹’ 기능을 포함하고 있으며 3DOF(동작 자유도. 3DOF는 X·Y·Z축)을 적용한 컨트롤러와 함께 제공된다. 2018년 초 출시될 예정이며 개발자 킷은 올해 11월 제공될 예정이다. 

이날 오큘러스의 헤드셋 개발 프로젝트 ‘산타 크루즈’에 대한 새로운 업데이트도 공개됐다.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 전면에 4개 카메라를 내장해 외부 센서 없이 6DOF(X, Y, Z, 피치, 요, 롤) 트래킹이 가능해졌다. 기존 컨트롤러 대비 손동작 및 트래킹 기능이 자연스러워졌다. 해당 컨트롤러는 2018년부터 개발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업무 훈련 및 부서 간 협업 등 비즈니스 환경에 VR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인 ‘비즈니스 오큘러스’도 소개됐다. 리프트, 터치 컨트롤러, 3개 센서, 추가 안면인식 인터페이스, 4미터 듀얼 인풋 케이블이 제공되며 900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다. 

이밖에 수천 명의 사람과 콘서트 및 신작 영화 등을 시청할 수 있는 ‘베뉴’를 비롯해 페이스북과 연계해 VR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소셜 VR 제품들도 선보였다. 

▲뉴스피드에서 3D 미디어 가상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는 ‘페이스북 3D 게시물’ ▲페이스북 스페이스의 360도 카메라를 활용해 친구들과 전 세계 모든 장소를 실제 방문한 것과 유사한 체험을 할 수 있는 ‘페이스북 스페이스 360도 라이브 비디오’ ▲페이스북 스페이스를 통해 여러 사람이 함께 VR 예술 및 오락을 체험할 수 있는 ‘페이스북 스페이스 인터랙티브 3D 엔터테인먼트’ 등도 향후 출시될 예정이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