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IS 라인업 확대…전면 카메라도 1000만화소 시대

이수환 기자 2017.10.11 11:17:33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가 듀얼픽셀(Dual Pixel)과 테트라셀(Tetracell) 등의 기술을 적용한 ‘아이소셀(ISOCELL)’ CMOS 이미지센서(CIS) 신제품을 2종(패스트 2L9, 슬림 2X7을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최신 스마트폰이 디스플레이 베젤(테두리)을 줄여감에 따라 CIS 장착 공간이 좁아지고 있는 추세에 발맞춘 것이 특징이다. 먼저 아이소셀 패스트 2L9는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AF)을 제공하는 듀얼픽셀을 적용하면서도 1200만화소를 구현했다. 듀얼픽셀 기술은 빛을 받아들이는 각 픽셀에 두 개의 포토다이오드(PD)를 집적해야하는 만큼 픽셀의 크기가 매우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미세 공정 기술을 통해 픽셀 크기를 기존 1.4마이크로미터(㎛)에서 1.28 ㎛로 줄여 경쟁력을 확보했다.

2400만화소의 아이소셀 슬림 2X7의 경우 촬영 환경에 따라 화소 수를 자동 조절해 어두운 곳에선 더 밝게(600만화소), 밝은 곳에서는 더욱 선명하게(2400만화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테트라셀 기술이 접목됐다. 픽셀 크기 1.0㎛의 벽을 깨고 0.9㎛로 줄여 더 많은 화소를 집적해 그만큼 해상도가 높은 사진을 얻는 것이 가능하다.

이처럼 픽셀 크기를 줄인 CIS는 인접한 픽셀과 픽셀의 간섭 현상이 발생하지만 이 제품은 픽셀 사이에 물리적 벽을 형성하는 DTI(Deep Trench Isolation) 공법을 적용해 문제를 해결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마케팅팀장 허국 상무는 “신제품은 전후면 카메라에 모두 적용할 수 있어 활용성이 매우 높다”며 “CIS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고 신규 애플리케이션(응용분야)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