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LGU+ 고객도 이용한다…KT, 10만 와이파이 개방 완료

채수웅 기자 2017.08.11 09:33:28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KT(회장 황창규)가 10만 와이파이 개방을 완료했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 고객도 짧은 광고만 시청하면 KT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KT는 전 국민 대상 10만 와이파이 AP(Access Point) 개방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KT는 지난 6월 정부 가계통신비 절감 및 공공 와이파이 2.0 정책에 동참, 국내 최대 규모인 10만 와이파이 AP개방을 선언한 바 있다.

이번 KT의 와이파이 개방으로 타사 고객들 역시 최소한의 인증절차(이메일, 폰번호, 성별, 연령대 입력 및 약관 동의)와 짧은 광고시청(15초)을 거치면 KT 와이파이 서비스를 1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 경과 후에는 재인증 없이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또한 KT는 와이파이 개방으로 인한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 와이파이 이용 고객이 품질 저하를 느낄 수 없도록 노후 장비 점검 및 장비 증설도 병행했다.

KT는 이달 1일부터 1만원 후반 요금제부터 제공되었던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저가요금제 고객에게도 확대 적용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요금제와 스마트폰(패드) 그대로 광고시청 없이 KT의 와이파이에 접속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약 55만명의 KT고객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와 함께 전국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장비를 교체해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 와이브로망 만을 이용한 기존 장비를 와이브로와 LTE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에그 장비로 교체해 와이파이 품질을 향상 시켰다. 신형 장비는 기존 구형 에그에 비해 체감 속도는 5배, 접속자수는 15배 개선된 모델이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전 국민 통신비 절감을 위해 10만 와이파이 개방과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 확대, 지하철 객차 내 품질향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T는 국민기업으로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혜택을 강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