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커브드 LCD 시장의 ‘판’ 키운다

이수환 기자 2017.08.09 15:11:56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삼성디스플레이가 0.5㎝ 미만 두께의 초슬림 커브드 TV로 프리미엄 액정표시장치(LCD)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8일(현지시간) 베이징 옌치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2회 커브드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TCL, 하이센스, 샤오미, 하이얼, 창홍, 콩카, 르에코 등 TV 제조사와 AOC, HKC 등 모니터 제조사를 비롯해 중국 공신부, 중국시상협회, 유통업체, 학계, 조사기관 종사자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각 주체는 최신 커브드 LCD 기술 동향 및 시장 분석, 각 제조사별 제품 전략 공유 등을 통해 커브드 TV 및 모니터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커브드 연맹에 속한 기업과 기관의 결속을 강화했다. 특히 올해는 커브드 LCD의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 촬영감독,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이 연사로 참여했다.

한갑수 삼성디스플레이 LCD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 커브드 LCD의 독보적인 화질 특성과 혁신적 디자인 가치를 기반으로 제조사와 강력한 커브드 연맹을 형성했다”며 “프리미엄 커브드 LCD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개발로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포럼을 통해 다양한 미래형 커브드 LCD를 공개했다. 커브드 디스플레이의 해상도, 명암비, 휘도, 이미지 구현 등 우수한 화질뿐 아니라 차별화된 디자인을 가능케 하는 기술을 공개했다.

특히 65인치 커브드 글라스 LGP(Light Guide Plate)는 세트 일체형 모듈 구조를 적용, 두께를 4.9㎜까지 줄이는 초박형 설계를 완성했다. 작은 형태로 제품 설계가 가능해 거실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다양한 세트 디자인을 시도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S-커브드’라고 이름 붙여진 65인치 커브드 LCD는 좌우뿐 아니라 상하로도 휜 구조의 LCD 제품이다. 커브드 전용 픽셀을 상하좌우에 적용해 곡률을 구현한 신개념 디스플레이로 인간의 안구와 흡사한 곡률 형태를 통해 뛰어난 몰입감을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커브드 LCD를 성장이 둔화된 대형시장을 타개할 핵심 기술로 꼽고 있다. 특히 세계 최대 프리미엄 시장인 중국에서 TCL, 하이센스 등 1,2위 TV 업체와 협력을 강화해 커브드 시장의 판을 키우는 데 주력하고 있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CMM에 따르면 커브드 LCD를 채택한 브랜드와 제품 수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5월 기준 전 세계 33개 브랜드에서 289개의 커브드 모델이 출시되어 1년 사이 2배 가까운 시장 성장이 이루어졌다.

제품별 판매 실적을 보면 커브드 TV는 2014년 출시 이후 연평균 300% 성장했다. 올해 중국에서만 400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48인치 이상 대형 시장 내 침투율은 매출 기준 23%로 프리미엄 TV 시장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커브드 모니터는 더 빠른 성장추이를 보이고 있다. 게이머 확대와 함께 모니터 교체주기 도래 등 중국의 특수한 시장상황과 맞물리며 커브드 모니터는 올해에만 750만대 이상 판매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편 AMD는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커브드 모니터를 통한 새로운 PC 게이밍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고 발표해 시장의 커브드 모니터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