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견 혹은 신중?… 발주 늦어지는 은행 공동 블록체인 첫 서비스

이상일 기자 2017.06.18 09:35:10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은행연합회가 추진하는 은행권 블록체인 시스템 구축 사업에 IT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당초 지난 4월 사업 발주가 예상됐지만 2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은행연합회는 공식 사업발주에 나서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은행권 대상 공동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이라는 점에서 은행권이 신중하게 사업에 접근하고 있기 때문에 사업발주가 다소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실제 당초 은행연합회와 17개 시중은행은 이번에 발주할 블록체인 공동 플랫폼 사업을 통해 ▲범 은행권 공인인증 서비스와 ▲외국환 지정거래 은행 변경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지만 외국환 지정거래 은행 변경 서비스에 대해선 시중은행 간 의견이 엇갈려 이번 사업에 포함될 수 있을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범 은행권 공인인증서비스는 블록체인에 기반해 한 은행에서 본인인증을 받으면 다른 은행에서 추가적으로 인증 없이 금융서비스 가입과 처리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시스템 보안성을 높이고, 운영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인인증서 이용 편의성을 꾀하고 있는 은행권 입장에선 마다할 필요가 없는 서비스다. 때문에 은행권에선 블록체인 기반 전자금융거래 인프라 서비스 중 가장 먼저 검토된 바 있다. 

외국환 지정거래 은행 변경 서비스는 외환거래 시 거래당사자가 은행(점포)을 지정하게 되고 지정된 은행은 고객의 계속적인 거래내역을 보관하고 사후관리를 하게 있는데 지정 은행을 변경할 경우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따라서 블록체인을 외환거래에 적용해 고객의 계속적인 거래내역을 은행이 공유함으로서 지정거래 은행 외에 다른 은행을 통해 외환거래를 이용할 시 클릭 하나만으로 지정은행을 전환해 송금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게 됐다. 

다만 각 은행마다 외환거래에 대해서 독자 경쟁력 차원에서 서비스를 준비하거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록 인(Lock-In)’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등 공인인증서와 달리 수익과 관련된 서비스라는 점에서 공동 서비스에 대한 접점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은행권 블록체인 시스템 구축 사업비도 당초 예상보다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이번 은행연합회 사업규모를 50억원 내외로 전망했다. 하지만 업무요건이 정해지면서 시스템 구축 범위가 커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IT서비스업체 관계자는 “처음 하는 사업이다보니 사업요건이 시간이 지날수록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라며 “국내 블록체인 시스템 구축 사업 중 대형사업이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고 전했다. 

IT서비스업계는 이번 은행연합회의 블록체인 사업이 가지는 상징성을 감안해 저마다 수주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삼성SDS, LG CNS, SK(주)C&C 등 IT서비스 빅3가 모두 사업 참여를 선언한 가운데 사업발주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맨 위로